티스토리 뷰

반응형

서울 대중교통을 월 6만5천원에 무제한으로 탈 수 있는 제도가 시행된다고 합니다.

 

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11일 시청에서 관련 브리핑을 했는데요,

월 6만5천원짜리 교통카드 하나서울 시내 지하철과 시내, 마을 버스, 공공자전거인 일명'따릉이'까지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카드를 출시한다고 밝혔습니다.

대중교통 요금 인상에 따른 시민들의 부담을 완화하고, 승용차 이용을 대중교통 수요로 전환해 온실가스배출을 줄이기 위함이라고 밝혔는데요,

내년(2024년) 1월~5월 시범운영을 해보고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라고 합니다.

 

지하철의 경우 서울에서 탑승하여 타 지역(경기,인천 등)으로 이동할 경우에는 사용 가능하나,

타지역에서 탑승하여 출발할때는 이용이 불가능하다고 합니다.

버스는 타지역(경기, 인천등) 다른 지역버스나 기본요금이 다른 광역버스는 서울 지역 내라도 이용이 불가하다고 합니다.

 

구매방법은 3천원으로 카드를 구입한 뒤 매월 6만 5천원을 충전하면되며,

실물카드를 구입하지 않고 스마트폰으로도 이용가능하다고 합니다.

 

다만 실질적으로 교통요금이 부담되는 시민들은 서울 시민보다는 경기, 인천 지역의 시민들이기에 해당 제도가 과연 좋은 제도가 될지는 미지수 입니다.

 

감사합니다.

 

 

반응형